• 공지사항

"이 자격증 보유하면 회사에서 임금 등 우대"..어떤 것?

등록자 : 한상민 | 등록일 : 2022-06-21 | 조회 252
  • 글꼴
  • 확대
  • 축소

한국산업인력공단이 직장에서 우대하는 국가기술자격을 선정한 결과 기술기능분야에서는 화재감식평가기사와 건설안전산업기사가, 서비스분야에서는 임상심리사가 가장 우대받는 것으로 나타났다.

21일 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국가기술자격 필기시험 수험자 227만9820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, 재직자라고 응답한 78만920명 중 67%인 52만3109명이 회사에서 자격증 보유를 우대한다고 응답했다.

채용에서 우대받는다는 응답 비율이 61.4%로 가장 높았고, 임금 우대(20.0%)나 승진·인사배치·인사고과 등 인사상 우대(18.6%) 등도 받는다고 조사 참여자들은 답변했다.

자격 등급별로 보면 기술사(85.8%), 기사(74.1%), 기능사(55.3%) 등으로 등급이 높을수록 우대받는 비율이 높았다.

공단은 설문 결과 국가기술자격 등급별로 직장에서 우대받는 자격 상위 5개를 선정해 국가자격정보포털 큐넷 누리집에 발표했다.

기술기능분야 가운데 대졸 수준의 기사 등급에서는 화재감식평가기사(89.6%)가 우대 비율이 가장 높았고, 토목기사(83.4%), 건설안전기사(81.8%), 건축설비기사(81.2%), 에너지관리기사(78.7%)가 상위를 차지했다.

전문대졸 수준의 산업기사 등급에서는 건설안전산업기사(82.0%), 건축산업기사(80.3%), 공조냉동기계산업기사(80.3%), 소방설비산업기사(전기)(80.2%), 전기공사산업기사(80.0%) 등이 우대받는 것으로 나타났다.

기능사 등급에서는 위험물기능사(76.9%), 가스기능사(76.2%), 환경기능사(74.6%), 에너지관리기능사(73.9%), 공조냉동기계기능사(73.9%) 순으로 조사됐다.

서비스분야에서는 임상심리사 2급(58.2%), 직업상담사 2급(38.4%), 사회조사분석사 2급(36%) 자격 순이었다.

채용에서 가장 우대를 받는 자격은 에너지관리기사와 공조냉동기계산업기사였다. 승진 등 인사상 우대를 받는 비율이 높은 자격은 화재감식평가기사와 위험물자격기능사였다.

어수봉 공단 이사장은 "4차 산업혁명 등 급속한 사회변화 속에서도 국가기술자격은 직장에서 근로자의 직업능력을 입증하는 기제로서 취업·임금·인사상 우대받고 있다"며 "자격의 현장성 강화를 통해 기업에서 자격취득자가 더 우대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"고 말했다.

뉴스출처 : https://news.v.daum.net/v/20220621120024879